일본반응저장소는 매일 10시 22시에 업데이트 됩니다. 사이트 즐겨찾기와 댓글은 저희에게 큰 힘이 됩니다!!

(일본반응) 세계 제일 TOYOTA를 넘은 TESLA 신공장 건설, 한국과 일본이 가장 유력

야후 재팬 뉴스 “세계 제일 TOYOTA를 넘은 TESLA 신공장 건설, 한국과 일본이 가장 유력”의 일본 네티즌 반응을 전달해드립니다.

1: 일본 네티즌 2020/07/16

미국의 전기자동차(EV) 제조업체인 테슬라(TESLA), 자동차 제조업에서 시가총액 세계 1위 일본의 TOYOTA를 넘어 화제가 됐다. 이번에는 아시아 지역에 새 공장을 세울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어느 나라를 선택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에서는 현재 한국과 일본이 가장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지난 6일(현지시간)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CEO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중국 이외의 아시아 지역에 공장을 지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하지만 베를린이나 중국의 공장을 먼저 완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례적인 답변이 아니라 계획이 있다고 분명히 답한 것으로 그가 아시아 내에 두 번째 공장 건설을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지 언론에서는 일론 머스크 CEO가 한국과 일본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전기차 원가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배터리는 차 성능의 핵심이지만 한국과 일본은 LG화학, 파나소닉 등 유력 배터리 업체가 있어 부품 조달이 쉽고 물류비용도 아낄 수 있다.

업계는 전기차의 시장성이 일본보다 뛰어난 한국에 공장을 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일본은 순수 전기차가 아닌 하이브리드 차의 인기가 높은 반면 한국은 순수 전기차 시장이 급격히 확대되는 데다 최근에는 테슬라 붐도 일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일본에서 테슬라 전기차는 1000여 대가 팔렸지만 일본 인구의 3분의 1인 한국에서는 올해 상반기에만 7000대가 팔렸을 정도로 시장잠재력이 크다.

한국의 경우 LG화학·삼성SDI·SK이노베이션 등 세계 배터리 시장에서 10위권 기업이 3개라는 점도 또 다른 이유다. 업계 관계자는 테슬라 입장에선 배터리를 납품하는 기업이 1개사(파나소닉)뿐인 일본에 비해 한국은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받을 수 있고 3사를 경쟁시켜 단가를 낮출 수도 있다며 일본의 경우 지진 등 자연재해가 발생할 위험이 한국보다 높다는 점도 있다고 말했다.

한국에 테슬라 공장이 들어서면 관련 일자리 수만 개가 생기고 해당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는 등의 효과가 예상된다. 이런 장점 때문에 현재 미국에서도 테슬라 신규 공장을 유치하기 위해 사활을 건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한국 산업계도 수혜를 볼 전망이다. 배터리 업계는 세계 1위 전기자동차 업체인 테슬라와의 협력을 발판으로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다. 실제로 LG화학의 경우 올해부터 테슬라에 공급을 시작해 전년 대비 70.5%(15월) 성장해 세계 배터리 점유율 3위에서 1위(24.2%)로 올라섰다. 현대차의 경우 강력한 경쟁사가 생긴다는 부담도 있지만 테슬라와 경쟁하면서 기술력이 도약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테슬라가 일본을 선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일본은 아직 하이브리드 차의 인기가 높지만 한국보다 인구가 3배 많고 구매력도 높다는 점에서 전기차의 인기가 높아지면 한국보다 더 좋은 시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본의 비싼 인건비가 문제지만 테슬라는 유럽 최초의 공장을 인건비가 낮은 동유럽 대신 독일 베를린을 선택할 만큼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는 해석도 나온다.

일론 머스크 CEO가 말을 뒤집고 한국 일본을 선택하는 대신 현재 운영 중인 중국 공장을 증설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다. 시장성으로만 보면 한국이나 일본보다 인구가 훨씬 많고 전기차 시장도 급격히 커지는 중국에서 생산을 집중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국내 LG화학 공장에서 생산한 배터리를 중국 테슬라 공장으로 보내 차량을 생산하듯 중국 공장에서 생산한 테슬라 완제품을 한국이나 일본에 수출하는 선택을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https://news.yahoo.co.jp/articles/6e4228c7d86727dc7a1cfd412ff537022c41e84a

 

2: 일본 네티즌 2020/07/16
파업으로 심한 임금 인상을 요구하거나 스마트폰을 보면서 차를 조립하는 나라에 공장을 지을까요?

 

3: 일본 네티즌 2020/07/16
테슬라는 한국만은 그만두는 게 좋아요.
스마트폰을 보면서 조립해도 임금은 확실히 오르는 노동조합의 먹이가 되어 버립니다.

 

4: 일본 네티즌 2020/07/16
르노나 GM도 적극적으로 진출할 정도로 우수한 노동자와 회사에 협력적인 노동조합이 있기 때문에 추천합니다.
일본 메이커는 테슬라에 지지 않도록 그의 나라에는 진출하지 말고 노력해 주세요.

 

5: 일본 네티즌 2020/07/16

>현대차의 경우 강력한 경쟁사가 생긴다는 부담도 있지만 테슬라와 경쟁하면서 기술력이 도약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세계 배터리 시장에서 10위 이내 기업이 3개라는 점도 또 다른 이유다.

읽다가 이 두 개는?마크가 머리에 떴네.

경쟁하면서? 그쪽 회사가 제일 못하는 거잖아.안이한 방법을 택하는 거 아니야?
배터리에 관해서도, 3개사가 있어도 거래는 1개사니까, 안정공급에 별로 관계없잖아.

 

6: 일본 네티즌 2020/07/16
한국에 공장같은거 절대 그만둬.노동자들이 무리한 요구를 하니까요.
현대 노동조합 등등은 마피아나 마찬가지예요.

 

7: 일본 네티즌 2020/07/16

기술 도둑맞고 끝장남

저 녀석들 랩터의 자료라든가 아무렇지도 않게 훔치니까

 

8: 일본 네티즌 2020/07/16
중국에 한국. 최강이네요.

 

9: 일본 네티즌 2020/07/16
네! 플래그 확정!!법칙 발동!!

 

10: 일본 네티즌 2020/07/16
기술이 도난당하거나 중국 유출될 각오가 되어있다면, 문재인 나라에서 공장을 건설하는 것이 정답입니다.
11: 일본 네티즌 2020/07/16
또 망상이에요?
네, 약 처방해 드릴게요~

 

12: 일본 네티즌 2020/07/16
한국 진출이라면 임금 인상·파업 리스크에다 사회주의화했을 때의 자산 몰수도 리스크로 생각해야 한다.

 

13: 일본 네티즌 2020/07/16
하지만 한국 배터리는 불을 뿜어요.현대자동차에서 증명되었습니다.

 

14: 일본 네티즌 2020/07/16
훌륭한 선택이에요! 뒷일은 모르겠지만.

 

15: 일본 네티즌 2020/07/16
한국에 만들면 큰일이야.
노동조합에서 임금 인상 요구로 파업의 폭풍.
그만두는 것이 몸에 좋습니다.
르노나 GM에서 뼈저리게 깨달았는데, 만들까?

 

16: 일본 네티즌 2020/07/16
아무런 메리트가 없는 것 같은데요? 선전은 시끄러울 정도로 해 줄 거예요.

 

17: 일본 네티즌 2020/07/16
TESLA, 한국에 공장 건설……. 2개의 타이머가 부속, 테슬라 타이머, 코리아 타이머ㅋㅋ

 

18: 일본 네티즌 2020/07/16
한국이라면 추천할 만하지요.
아마 멋진 노동조합을 결성하지 않으실까요?
노사 협조 따위는 일절 없습니다.
경기가 나쁘든 상관 없이 임금 인상 협상입니다.
야근은 없음. 특기 파업.

 

19: 일본 네티즌 2020/07/16
테슬라도 당연히 각국의 장점, 단점을 보고 있겠지만 한국의 강성 노조 존재는 상당한 걸림돌이 될 겁니다.

 

20: 일본 네티즌 2020/07/16
한국은 있을 수 없는 망상입니다.
21: 일본 네티즌 2020/07/16
일본에서는, 팔리지 않으니까, 한국 시장을 목표로 한 공장 진출입니까?
한국은 전력요금이 싸기 때문에 전기자동차는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22: 일본 네티즌 2020/07/16
한국에 공장을 지으면 임금을 올리라고 파업이 일어나죠.

 

23: 일본 네티즌 2020/07/16
글쎄, 현대에서는 라이벌도 안 된다고 생각하잖아.
무시하고 있는 거야ㅋㅋㅋ

 

24: 일본 네티즌 2020/07/16
타버릴꺼예요ㅋㅋㅋ

 

25: 일본 네티즌 2020/07/16
아무리 테슬라라도 한국에서 생산하는 위험성은 알고 있겠죠.
생산국에서 팔리지 않아도, 수출로 돈버는 것은 베트남 정도일까.

 

본문 : https://headlines.yahoo.co.jp/hl?a=20191031-00000081-mai-int